광진구 중·고생들 폐현수막 이용 비닐모음 주머니 만들기 체험한 까닭
  • 글쓴이 관리자
  • 작성일 2019-02-08 11:59:34
  • 조회수 410


광진구(구청장 김선갑)가 중·고등학생들과 함께하는 ‘폐현수막으로 비닐모음 주머니 만들기’ 체험행사를 열었다.
이번 체험행사는 ‘2019 겨울방학 자원봉사 체험학교’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로 마련, 7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구청 종합상황실에서 지역 내 중 ·고등학생 45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.

이날 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은 신향연 ‘청소년 자원봉사 교육강사단(단장 최창홍)’ 강사의 강의 아래 환경오염을 줄이고 지구를 건강하게 지켜나갈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같이 고민하고 실천 방법 중에 하나로 폐현수막을 재활용해 비닐모음 주머니를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.

학생들은 준비된 폐현수막을 바느질로 위 ·아래를 홈질해 접고 여기에 고무줄과 끈을 넣고 묶어 비닐을 모아 보관할 수 있는 주머니를 완성했다.

체험에 참여한 윤경원 학생은“평소에 쉽게 사용하고 버린 폐현수막이 3년이면 약 6만5000개가 발생한다고 하더라고요. 자칫 길가에 버려지기 쉬운 폐현수막을 재활용해 비닐모음 주머니를 손쉽게 만들어 보면서 환경사랑을 실천하는 시간을 가져 뿌듯하고, 우리 주변을 조금만 둘러보면 환경을 지킬 수 있는 실천 방법이 다양하게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”라고 소감을 밝혔다.

이번 겨울방학에 운영되는 자원봉사 체험학교 프로그램은 ▲에너지 교육, 이면지 노트 만들기 등 환경 ▲수화교실, 점자교육, 시각장애체험 등 장애인 인식개선 ▲친환경 수세미 뜨기 등 재능 나눔 등 총 3개 분야 8가지를 진행한다.김선갑 광진구청장은“평소에 무심코 쓰고 버리기 쉬운 폐현수막을 재활용해 나만의 멋진 비닐모음 주머니를 만들면서 환경의 소중함을 깨닫고, 책에서 배울 수 없는 값진 경험을 체험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”고 말했다

목록
수정
삭제
글쓰기





이전글 '30년간 악취 원인' 마포구 성산동 하천 복개사업 진행
다음글 친환경 오직 한 길, 올인원으로 담다